뮤지컬 '광화문 연가' 성황리 개막! 세대 초월한 공감+힐링 선사
뮤지컬 '광화문 연가' 성황리 개막! 세대 초월한 공감+힐링 선사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1.07.2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5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공연

세대를 초월한 명곡들의 향연으로 위로와 힐링의 시간을 선사하는 웰메이드 주크박스 뮤지컬 <광화문연가>(제작: CJ ENM, 주최: 예술의전당, CJ ENM)가 지난 16일 성황리에 막을 올렸다.

3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광화문연가>는 ‘붉은 노을’, ‘옛사랑’, ‘소녀’, ‘깊은 밤을 날아서’,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애수’, ‘빗속에서’ 등 많은 이들에게 인생 플레이리스트로 손꼽히며 수없이 리메이크 되고 있는 故 이영훈 작곡가의 곡들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랑을 소재로 세대를 초월한 공감과 울림을 선물했다. 특히, 레트로 스윙 풍의 원곡에서 새롭게 편곡한 넘버들은 배우들의 가창력과 감미로운 음성이 더해져 관객들에게 눈호강, 귀호강의 무대를 선사했다. 국내 대표 주크박스 뮤지컬 <광화문연가>의 묘미인 커튼콜 넘버 ‘붉은 노을’이 흐르자 관객들은 함성대신 뜨거운 박수갈채와 함께 열띤 호응을 보냈다.

첫 공연을 무사히 마친 <광화문연가>의 주역들은 가슴 벅찬 소감과 공연장을 찾아주신 관객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먼저 옛사랑의 기억을 노래하는 작곡가 ‘명우’역의 윤도현은 “<광화문연가>라는 작품이 주는 감동을 잊을 수 없어 다시 무대에 올랐다. 예전과는 모든 것들이 달라졌지만 나의 성대와 감정은 더욱 깊어진 것 같다. 예술가의 축복받은 삶에 감사하고 무대에서 털어내니 한없이 행복했다.”고 뜻 깊은 마음을 전했다. 윤도현과 함께 뉴캐스트로 합류한 엄기준 또한 “어려운 시기임에도 많은 관객분들이 공연장을 찾아와 주셔서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18년도 공연에 이어 이번 시즌에 더욱 깊어진 감성으로 돌아온 강필석은 “극장을 찾아주신 분들과 마주하는 것만으로도 벅찬 순간이었다. 감사하고 한 회 한 회 소중하게 무대에 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나이, 성별, 국적 불명의 미스터리한 캐릭터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는 ‘월하’ 역으로 돌아온 ‘월하장인’ 차지연은 “몇 년 만에 하는 공연이라 떨렸는데 관객분들이 많이 찾아 주시고 응원 보내주시는 것이 마음으로 느껴져서 긴장감 내려놓고 최선을 다할 수 있었고 뭉클하고 감사했다. 우리 모두 마지막까지 건강히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라며 첫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지난 시즌에 이어 최고의 기량과 에너지로 무대를 압도한 김호영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무사히 매회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만큼 모두가 더욱 치열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첫 공연 커튼콜에서 박수가 끊이지 않는 모습을 보고 관객분들도 우리와 같은 마음이라는 게 느껴져서 뭉클했다. 마지막 공연까지 사고 없이 잘 마무리하기를, 그리고 공연장을 찾아오실 모든 관객분들도 항상 안전하고 건강하시길 바란다.”는 진심 어린 개막 소감을 전했다. 과거 명우에서 월하로 캐스트 체인지에 도전해 이목을 집중시킨 김성규는 “첫 공연이 잘 끝나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많은 우여곡절 끝에 공연을 계속할 수 있게 된 만큼 좋은 공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모두 건강하시고 <광화문연가>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뭉클한 소회를 밝혔다.

<광화문연가>를 관람한 관객들은 ‘한편의 영화를 보는듯 연출 음악 노래 스토리 무대 배우들 어느 하나 빠지는 것이 없었다. 무대가 끝나고 긴 여운 때문인지 한동안 의자에서 일어나지를 못했다.’ (house1***), ‘요즘 지쳐가는 삶 속에서 뮤지컬 <광화문연가>를 관람하고 잠시 쉬어가는 쉼표 같은 순간이 된 것 같아요.’ (kimce6***), ‘17년부터 <광화문연가> 매번 챙겨보고 있는데, 정말 보고 또 봐도 재밌어요! 힘든 시기 공연보며 위로 받고 갑니다.’ (eonhee***) 등 애정 가득한 후기를 남겼다.

한편, 뮤지컬 <광화문연가>는 故 이영훈 작곡가의 주옥같은 명곡들을 토대로, 이지나 연출, 고선웅 작가, 김성수 음악감독 등 국내 최정상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완성시킨 국내 대표적인 창작 뮤지컬이다. 2017년 초연 당시 단 4주 만에 10만 관객 동원, 전석 매진의 신화를 이뤘으며, 2018년 재연 역시 ‘젠더프리 캐스팅’, ‘싱어롱 커튼콜 열풍’과 함께 흥행 신드롬을 몰고 오며 두 시즌 만에 ‘국민뮤지컬’로 등극했다.

죽음까지 단 1분을 앞둔 '명우'가 '월하'와 함께 떠나는 시간여행을 다룬 이야기를 바탕으로 당신의 인생 플레이리스트가 되어줄 힐링 감성 뮤지컬 <광화문연가>는 타이틀롤 ‘명우’역의 윤도현, 엄기준, 강필석, ‘월하’ 역의 차지연, 김호영, 김성규를 비롯해, ‘수아’ 역의 전혜선, 리사, ‘시영’역의 문진아, 송문선, ‘과거 명우’ 역의 양지원, 황순종, ‘과거 수아’ 역의 홍서영, 이채민, ‘중곤’역의 심수영 등 실력파 배우들이 출연하며, 9월 5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