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연예계 코로나19 비상, 차지연 확진으로 뮤지컬 일정 차질
다시 연예계 코로나19 비상, 차지연 확진으로 뮤지컬 일정 차질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7.0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차지연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뮤지컬 <광화문연가> 제작발표회와 뮤지컬 <레드북> 공연 일부가 취소됐다.

<광화문연가> 제작사 샘컴퍼니는 4일 "출연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취소됐다"며 "제작진 및 관계자 일동은 방역 당국 지침을 준수해 방역 관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드라마 '모범택시'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모범택시' 방송화면 캡처)

차지연이 출연 중인 뮤지컬 <레드북>도 4일 예정됐던 공연이 취소됐으며 <레드북> 측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직접 접촉이 있었던 배우, 스태프, 관련 인원 전원에게 즉각 통보됐으며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이후 공연 일정은 다시 공지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차지연은 넷플릭스 드라마 <블랙의 신부> 출연도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블랙의 신부> 제작 일정에도 차질을 빚을 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