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 플랫폼 기업 맥스트, 코스닥시장본부의 상장 예비심사 통과
AR 플랫폼 기업 맥스트, 코스닥시장본부의 상장 예비심사 통과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5.25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 플랫폼 기업 맥스트가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의 상장 예비심사를 지난 20일 통과했다고 밝혔다.

상장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로, 이달 중으로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절차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맥스트는 2010년 설립된 이후 10년간 한결같이 증강현실(AR) 원천 기술 확보 및 국산화에 집중해왔다.

이를 통해 국내 최초로 AR 개발 플랫폼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으며, 전 세계 50개국 1만 2천여 개발사에 배포하고 6,000여 개의 AR 앱이 해당 플랫폼을 통해 시장에 출시되었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최근 전 세계를 중심으로 메타버스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신사업인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에 본격 착수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20년도에는 VPS(Visual Positioning System) 기술을 상용화하여 코엑스 일대를 중심으로 '공간기반 AR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으며, 21년도에는 과기부 XR 메타버스 프로젝트에 선정되어 서울 창덕궁 및 북촌 한옥마을 일대를 중심으로 'XR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작년 중소기업용 AR 솔루션 맥스워크(MAXWORK)를 출시하여 스마트팩토리 제조혁신 사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현대차, 삼성전자,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대기업과 산업용 AR 솔루션 사업을 진행 중이다.

맥스트 박재완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발판으로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메타버스 사업을 가속화하고 앞으로 펼쳐질 가상융합경제 산업의 선도기업으로 기업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도록 기업공개 과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출범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및 '메타버스 작업반'에도 참여하고 있으며 정부의 가상융합경제 전략에 발맞추어 신시장 개척에 가속 페달을 밟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