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의 창] 과학적으로 접근해보는 숙취, 해소 방법이 따로 있을까?
[지식의 창] 과학적으로 접근해보는 숙취, 해소 방법이 따로 있을까?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05.21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NA▶
어지러움과 두통, 구토와 울렁거림... 마실때는 좋지만 다음날이면 항상 후회를 하게 되는 것 바로 ‘숙취’입니다. 코로나19로 식당, 유흥주점 영업시간이 단축됨에도 음주운전 차량 운전자는 줄어들지 않고 있고, 특히 술을 마신 다음 날 음주운전을 적발되는 이른바 ‘숙취운전’은 오래된 습관에서 비롯된 경우가 많은데요. 오늘은 숙취는 과학적으로 왜 생기며 숙취 해소를 과학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인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MC MENT▶
술을 마시고 잠을 잔 후 깼을 때 느끼는 특이한 불쾌감이나 두통, 근육통 또는 심신의 작업능력 감퇴 현상 등이 지속되는 현상을 숙취라고 합니다. 이로 인해 앓아 누웠을 경우 술병이 났다고 표현하기도 하죠. 숙취는 왜 생기는 걸까요. 그 이유, 에탄올 분해의 결과물인 아세트알데히드 때문입니다.

◀NA▶
알코올은 간에서 알코올분해효소(ADH)가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되는데, 이 아세트알데히드가 체내에 남아 숙취 증상을 일으킵니다. 미주신경, 교감신경내의 구심성 신경섬유를 자극해 구토 및 어지러움, 동공확대, 심장박동 및 호흡의 빨라짐 등의 현상이 일어나죠. 결국 숙취가 느껴진다는 것은 체내에 알코올 및 아세트알데히드가 남아있어 지속적으로 신경을 자극하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국제암연구소(IARC)는 술을 마셔서 생긴 아세트알데히드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는데요. 아세트알데히드가 DNA에 붙으면 발암물질을 만들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술에 들어 있는 에탄올 역시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며, 체내에 잔류 알코올이 많으면 탈수 현상, 위장 장애, 저혈당, 수면 방해와 같은 증상들을 겪을 수 있습니다.

◀MC MENT▶
“다시는 술 안 마셔!” 대부분의 숙취를 겪는 사람들이 외치는 말인데요. 동시에 숙취를 없애기 위한 방법들을 찾습니다. 앞서 말 한 숙취가 생기는 과학적인 원인을 살펴보면...결국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는 것이 숙취를 없애는 방법인 건데요. 즉 간 기능을 향상시키거나 알코올 및 알데히드 분해효소의 생성에 도움을 주는 방법이 주로 사용됩니다.

◀NA▶
대표 해장음식으로 콩나물 해장국을 많이 찾습니다. 실제로 콩나물에는 아스파라긴산과 비타민C가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 이 성분들은 알코올 분해효소의 생성을 촉진해 숙취에 도움을 줍니다. 콩나물 해장국과 더불어 북엇국, 선짓국, 콩나물국, 조갯국 등도 도움이 되죠.

그리고 시중에 나와 있는 다양한 숙취 해소 음료들을 살펴보면 대부분 비타민과 아미노산이 주성분으로 들어 있는데, 이 성분들 역시 숙취에 도움 됩니다. 하지만 숙취의 원인이 다양한 만큼 사람마다 반응 정도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같은 효과가 있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MC MENT▶
일부 전문가들은 숙취 해소 음료가 실제 임상 경험과 여러 자료를 보면 의학적으로 말하는 좋아지는 변화가 거의 관찰되지 않아서 의학적으로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하는데요. 숙취로 고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과음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고 빈속에 음주를 하지 않으며 무엇보다 본인에게 맞는 양과 빈도를 조절해야 할 것입니다. 지나친 음주는 건강을 해친다는 것 꼭 기억하세요~!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