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라이프_포스트] 포켓몬 찢고 나온 귀여운 희귀 도롱뇽 ‘우파루파’
[애니멀라이프_포스트] 포켓몬 찢고 나온 귀여운 희귀 도롱뇽 ‘우파루파’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05.0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ST MENT
평상시엔 물속에서 지내다가 가끔 필요할 땐 지상에 나오는 포켓몬 우파, 기억나시나요? 포켓몬 우파는 도롱뇽의 일종인 우파루파를 모티프로 한 캐릭터인데요. 귀여운 생김새로 인기가 많은 우파루파는 전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오늘은 희귀 반려동물로 알려진 우파루파에 대해 알아봅니다.

CG MENT
우파루파의 고향은 멕시코입니다. 생김새가 마치 사람같은 우파루파의 원래 이름은 ‘아홀로틀’인데요. 일본 사람들이 쉽게 부를 수 있게 우파루파라 이름 지었는데,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이렇게 불리고 있습니다. 도롱뇽과의 이 동물은 분홍빛의 성체에 두툼한 꼬리, 얼굴 양옆에 난 여섯개의 뿔처럼 보이는 겉아가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신기하게도 올챙이 시절부터 성체까지 생김새가 같고, 수명은 10년 정도이며 다자란 성체가 되기까지는 18~24개월 정도 소요됩니다. 또 우파루파는 재생능력이 뛰어나 신체가 손상되더라도 쉽게 회복되는 능력이 있습니다. 그리고 다른 우파루파의 장기를 이식 받아도 거부반응이 전혀 없는 놀라운 장기이식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우파루파는 과학계와 의학계의 연구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ST MENT
우파루파는 본래 멕시코 두 개의 담수호에서 서식했지만 사람들의 지나친 포획으로 현재는 소치밀코호수에서만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그래서 시중에 있는 백색 우파루파는 주로 남아메리카에서 수입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파루파는 멸종위기종에 처한 상태이기 때문에 정식 신고 절차를 반드시 거쳐야 합니다. 그럼 이제 우파루파를 키울 때 주의할 점에 대해 알아볼까요.

CG MENT
먼저 우파루파를 키울 어항을 살펴보겠습니다. 우파루파는 어두운 곳을 좋아합니다. 따라서 어항의 앞면을 제외한 다른 부분을 검은색으로 가려 어두운 환경을 만들어 줍니다. 또 자신의 몸을 숨길만한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게 좋은데요. 어항 속에 우파루파의 집이나 우파루파가 숨을 만한 구석진 틈을 많이 만들어주면 건강한 우파루파로 키울 수 있습니다.

다음 수질을 깨끗하게 유지해줘야 합니다. 우파루파는 아가미가 밖으로 돌출되어 있어 환경에 쉽게 영향을 받는 동물이기 때문에 오염된 물에 예민하게 반응합니다. 따라서 수온은 항상 19~21도 정도를 유지해줘야 하며 신선한 먹이를 주는 게 좋습니다. 야생에 사는 우파루파는 맑고 깨끗한 물에서만 사는 작은 수생동물이나 작은 물고기를 섭취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ST MENT
이렇게 귀여운 캐릭터를 닮은 우파루파는 개체 수가 많이 줄어 야생에는 수백마리만 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만큼 우리의 관심과 애정이 더욱더 필요한 동물이니까요. 반드시 법적 절차를 잘 지키고 우파루파를 더 소중하게 다뤄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저는 다음시간에는 또 재밌는 이야기로 찾아오겠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