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슬립 판타지 사극 ‘철인왕후’...화제와 논란의 중심이 된 이유 [지식용어]
타임슬립 판타지 사극 ‘철인왕후’...화제와 논란의 중심이 된 이유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12.2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아온 퓨전 사극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코믹 판타지 사극을 표방한 tvN ‘철인왕후’가 바로 그 주인공. 철인왕후는 타임슬립과 성별 전환 등 다양한 판타지 요소를 사극에 가미한 부분과, 연기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신혜선과 김정현 두 배우의 케미로 제작발표 때부터 기대를 받았다.

드라마 '철인왕후'의 가장 큰 구조는 타임슬립이다. 불의의 사고로 2020년 대한민국에서 한창 허세를 부리며 살던 카사노바 봉환의 영혼이 갑자기 조선 시대 철종의 비(妃) 철인왕후 김소용의 몸에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러한 설정 속에 조선의 왕 철종은 갑자기 달라진 중전이 어색하면서도 점점 눈길이 가고, '쇼윈도 부부' 행세를 하던 둘은 부부가 아닌 전우애 같은 끈끈함으로 서로 든든한 지원군이 된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의 관계 변화가 시청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조선시대 로열패밀리 속 남남커플이면서도 아닌 이 커플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에 더해, 세도 정치 속 허수아비로 살아야 했던 철종이 남다른 중전과 만나 어떻게 변화할지도 주목된다.

철인왕후는 중국 B급 웹드라마 ‘태자비승직기’를 원작으로 했다. 다만 극의 짜임새와 구조만 가져오고 내용과 연출은 국내 정서에 맞게 바꿔 거리감이 느껴지지 않도록 기획되었다. 철인왕후의 극본은 '닥터 프리즈너' 등을 집필한 박계옥 작가와 신인 최아일 작가가 맡았고, 연출은 KBS 출신 윤성식 PD 등이 한다. 거기에 신혜선과 김정현 외에도 배종옥, 김태우, 설인아, 나인우, 김인권, 이재원, 유민규, 조연희, 차청화, 송민형, 고인범, 전배수, 손광업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기대 속에 tvN 주말극으로 편성된 '철인왕후'는 지난 12월12일 베일을 벗었다. 첫 회부터 특유의 판타지 설정과 배우들의 연기에 호평이 이어졌다. 특히 배우 신혜선은 그동안 시청자 연령 타깃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상파 드라마에 최적화됐던 연기 색깔을 벗은 모습을 보여주며 트렌디한 코미디 판타지도 얼마든지 자연스럽게 소화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는 평을 받는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바로 역사 왜곡과 성인지 감수성 부족 논란 등에 휘말린 것. 일부 시청자는 조선 철종 시대를 배경으로 한 '철인왕후'가 실존인물과 역사를 왜곡하고, 현존 문화유산을 깎아내렸다고 지적하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민원을 접수했다. 특히 풍양 조씨 종친회는 조선시대 실존 인물이자 극 중에도 등장하는 신정왕후 조 씨가 미신에 심취한 캐릭터로 왜곡됐다며 불쾌함을 표하기도 했다.

또 봉환(최진혁 분)의 영혼이 깃든 중전 소용(신혜선)이 철종(김정현)을 향해 "주색으로 유명한 왕의 실체가…조선왕조실록 한낱 지라시네. 괜히 쫄았어"라고 독백하는 부분을 두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국보를 깎아내렸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또 극 중 기생집 '옥타정'이 지난해 집단 성폭행 사건이 터진 클럽 옥타곤을 연상케 하고, 주요 인물 대사도 성희롱 성격이 다분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아울러 원작이 된 중국 소설의 작가가 선등은 전작인 '화친공주'에서 한국 비하 단어를 여러 차례 사용하는 등 혐한 성향을 보였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면서 그에 따른 비난도 이어지고 있다. "몽둥이로 때려 줄 한국 놈들" 같은 대사나 등장인물이 식탁보를 몸에 두르며 한복이라고 조롱하는 모습 등이 대표적이다.

상황이 이러자 tvN 주말극 '철인왕후' 측은 역사 왜곡 논란에 사과하고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해당 내레이션을 삭제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원작과 차별화된 새로운 창작물로 보시는 데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제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기대감과 함께 여러 논란 속에도 일단 ‘철인왕후’는 방송 2회 만에 시청률과 화제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한 모양새다. 지난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한 '철인왕후' 시청률은 10.4%(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집계되며 방송 4회 만에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다만 여전히 불편함을 주는 소용의 감수성 부족한 대사 등 비판을 받는 요소는 보완돼야 할 부분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