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서 투자하는 ‘빚투’ 20대 청년 사이에서 거세...격차, 불평등, 불안 때문 [시선만평]
빚내서 투자하는 ‘빚투’ 20대 청년 사이에서 거세...격차, 불평등, 불안 때문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10.0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빚내서 투자를 하는 이른바 '빚투' 열풍이 20대 젊은층 사이에서 가장 거센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올 8월 말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16조2천177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76.1% 늘었다. 연령대별로 증가율을 보면 20대가 가장 높다. 작년 말 1천624억원에서 올 8월 말 3천798억원으로, 133.8%(2천705억원) 늘었다. 올해 들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에서 매수자금을 빌린 신용거래융자 잔액의 증가율이 20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이다.

한편, 작년 말 1천624억원인 20대 신용융자 잔액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면서 코스피 지수가 1,500선 아래로 급락한 지난 3월 말 1천93억원으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주가 반등세와 함께 4월부터 8월까지 두배 이상으로 뛰었다.

장혜영 의원은 "20대의 빚투 현상이 우려할 만한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이는 한탕주의 때문이 아니라 자산 격차 확대와 공고해진 불평등에 대한 불안감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사전 자산기반복지를 넘어 자산이 없는 청년들도 불안해하지 않을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