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스포츠 4대악’ 발표 [인포그래픽]
문체부 ‘스포츠 4대악’ 발표 [인포그래픽]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4.12.2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체육계 비리에 대한 ‘스포츠4대악’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문체부는 올해 초 승부조작 및 편파판정, (성)폭력, 입시비리, 조직 사유화를 스포츠계에서 반드시 없어져야 할 ‘4대악’으로 규정했다.

문체부는 지난 2월부터 스포츠4대악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스포츠 비리 제보를 직접 접수하여, 5월부터는 이를 조사하기 위한 합동수사반을 운영하기 시작하였다. 현재까지 스포츠4대악 신고센터에는 269건이 접수되었으며, 이 중 118건이 종결되었다.

 

조사 결과 스포츠단체 및 국가대표 지도자 등이 36억원 규모의 횡령·자금세탁 등 불법을 자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센터에 접수된 신고 가운데 종목별로는 태권도가 2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축구(25건), 야구(24건), 복싱(18건), 빙상(16건)등이 뒤를 이었다. 유형별로는 조직 사유화가 113건으로 가장 많았고, 횡령 등 기타가 104건으로 뒤를 이었다. 또한 승부조작 및 편파판정 32건, 폭력·성폭력 15건, 입시비리도 5건 신고됐다.

한편 문체부는 앞으로 비리를 저지르는 체육단체에 대해서는 국가보조금을 전액 삭감하고 입시비리가 적발된 고교와 대학의 운동부에 대해서는 신입생 선발을 제한하기로 하는 등의 무관용을 펼친다고 전했다.

김종 문체부 제2차관은 "공정성이 답보되지 않는 스포츠에는 그 어떤 가치도 기대할 수 없다"며 "체육계 비리 척결은 고장난 시스템을 바로 잡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문체부는 시스템 개혁을 위한 4대 원칙으로 ①체육 비리자에 대한 무관용 원칙(원스트라이크 아웃) ②체육단체 재정의 투명성 제고 ③학교 운동부의 음성적 비용구조 양성화 ④체육비리전담 수사기구 상시화 등을 통해 체육계 적폐를 반드시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