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들어 112% 치솟은 ‘테슬라’ 주가...엇갈리는 반응들 [모터그램]
올 들어 112% 치솟은 ‘테슬라’ 주가...엇갈리는 반응들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2.0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연일 무서운 기세로 상승하고 있어, “이 세상 주식이 아니다”는 표현까지 나오고 있다. 현지시간 4일 미국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전 거래일보다 13.73% 오른 주당 887.06달러(약 105만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로써 테슬라의 주식 시가총액은 현재 1천599억 달러(189조4천50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세계 자동차 회사 중 도요타를 빼고는 최고 수준이다.

춤추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제공]
춤추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제공]

테슬라 주가는 전날에도 19.89% 상승한 것은 물론, 지난해 말 기준 주당 418.33달러였던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112% 치솟았다. 이는 지난해 6월 초의 주당 178.97달러와 비교하면 무려 5배로 상승한 수치라 많은 놀라움을 산다. 이와 관련해 미국 CNN은 "이 세상 주식이 아니다"라는 표현까지 쓰며 상황을 설명했다.

엇갈리는 의견

"2024년에는 7천만달러"
다만 테슬라 주가의 적정성을 놓고는 의견이 엇갈린다. 투자자문사 ARK 인베스트는 테슬라 주가가 2024년에는 7천달러에 달할 것으로 최근 전망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연간 순이익 달성, 중국 상하이 공장의 성장 기대감, 차기 주력 모델인 모델Y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출시 계획 등 주가 상승 요인이 적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다.

"월가의 새로운 카지노"
그러나 공매도 전문 투자자로 유명한 앤드루 레프트가 설립한 시트론 리서치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펀드매니저였다면 이 수준에서 주식을 팔았을 것"이라며 "(테슬라 주식은) 월가의 새로운 카지노"라고 비판했다. 

또한 테슬라 주가의 가파른 상승세에 쓴 웃음을 짓는 투자자들도 있다. 일례로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는 테슬라 주가가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전인 지난해 4분기에 보유 지분을 거의 전량 매각하기도 했다.

참고로 CNBC 방송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자료를 인용해 PIF가 작년 3분기 말 테슬라 주식 820만주를 보유하고 있었으나 4분기에 99.5%를 매각해 현재는 약 3만9천주 밖에 가지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820만주의 현재 가격은 70억 달러(8조2천900억원)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