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런던도 반했다...웸블리는 어떤 무대?
BTS, 런던도 반했다...웸블리는 어떤 무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03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퀸, 엘튼 존, 마이클 잭슨, 롤링스톤스, 마돈나 등 세계 대스타들의 팝 공연 '성지'로 불리는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 입성했다.

영국 BBC방송은 1∼2일 이틀간 진행되는 BTS의 웸블리 공연 중 1일 첫 공연 리뷰를 실은 기사에서 "BTS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한 첫 한국 그룹이라는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보도했다.

[출처_BTS 페이스북]
[출처_BTS 페이스북]

미국 CNN방송은 2일 홈페이지 인터내셔널 판(international edition) 톱 기사로 BTS 특집 기사를 실어 눈길을 끌었다.

 CNN은 '어떻게 BTS가 미국을 무너뜨렸나'라는 장문의 톱 기사에서 1960년대를 뒤흔든 엄청난 비틀스 열풍 또는 팬을 뜻하는 '비틀마니아'(Beatlemania)에 빗대 BTS 열풍을 주목했다.

BTS가 이룬 성취는 어쩌면 비틀스가 이룬 것보다 더 큰 것일 수 있다고 CNN은 짚었으며 무엇보다 BTS 앨범이 대부분 한국어노래인 데다 그룹 내에서도 영어를 유창하게 하는 멤버는 한명뿐이라는 점에서 이들이 미국 시장을 뚫은 것이 과거 비틀스가 했던 것보다 더 대단해 보인다는 것이다.

CNN은 기획사에 의해 '만들어진' 다른 케이팝 아이돌과 달리, BTS는 애초부터 소셜미디어로 눈을 돌려 먹고, 자고, 걷고, 연습하는 등의 모든 일상을 팬들에게 보여주며 '청춘의 경험'을 공유한 것이 언어를 초월해 전 세계 '아미'를 결집시킨 어마어마한 힘이 됐다고 분석했다.

이렇게 자발적으로 연대한 아미들은 기획사를 대신해 BTS 노래를 번역하고, 한국어 가사를 따라부를 수 있도록 영어로 옮겨 적은 편집 영상 등을 만들어 순식간에 확산시키는 등 BTS 열풍을 떠받치는 거대한 네트워크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CNN은 "BTS의 성공은 소위 '한류'라는 파도가 단지 오고 있는 것이 아니라 미 해안을 강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