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독주 '어벤져스: 엔드게임'...스크린 상한제 도입 필요할까?
[이슈체크] 독주 '어벤져스: 엔드게임'...스크린 상한제 도입 필요할까?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9.05.0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지수 / 구성 : 심재민 선임기자, 김아련 기자]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 사회의 뜨거운 이슈를 다각적으로 살펴보는 이슈체크입니다.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이 천만 돌파를 앞둔 가운데,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스크린 상한제를 둘러싼 논의는 국내외 영화를 불문하고 대규모 제작비를 들인 작품의 독과점 문제로 영화계의 해묵은 숙제였는데요. 오늘 이슈체크에서 스크린 상한제를 둘러싼 논점을 살펴보겠습니다.

[출처_연합뉴스, 각 영화 포스터,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출처_연합뉴스, 각 영화 포스터,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먼저 첫 번째 이슈체크에서 최근 스크린 상한제 도입의 추진 배경과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개봉 2주 차에도 폭발적인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3일 기준 누적 관객 900만 돌파를 앞둔 가운데 개봉 11일째인 4일에는 1천만 명 돌파가 예상됩니다. 극장가에서도 다른 영화의 상영관들은 찾아볼 수 없을 만큼 모든 상영관에서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독점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개봉당일인 24일에는 전국 상영 횟수가 1만2천760회로, 상위 10개 영화 상영 횟수의 85.2%를 차지했습니다. 이날 다른 영화들의 상영작은 123편이었지만 다수가 조조나 심야 등 접근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배치됐는데요. 이런 대작들이 스크린을 독과점해 문화적 다양성에 대한 형평성 논란이 일면서 문체부에서는 특정 영화의 상영 횟수를 규제하는 ‘스크린 상한제’ 도입을 추진하기로 한 것입니다.

[출처_연합뉴스, 각 영화 포스터,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출처_연합뉴스, 각 영화 포스터,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와 관련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스크린 상한제 추진 계획을 밝혔습니다. 박양우 장관은 "지금까지 검토해본 바에 의하면 스크린 점유 상한이 40%, 50%, 60% 등일 때 어느 정도 다양성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러나 정책은 부작용이 나올 수 있으므로 최적 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체부의 스크린 상한제 추진은 국회와 조율이 필요해 제도 도입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극장 업계는 아직 법제화되기 전인만큼 공식 입장을 내진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해야 한다는 찬성 측과 관객의 선택에 따른 시장 논리를 존중해야 한다는 반대 측 간의 여론이 뜨겁게 일고 있습니다. 두 번째 이슈체크에서는 스크린 상한제 도입에 대한 찬반 입장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찬성 측에서는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해 스크린 상한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특히 '어벤져스' 시리즈의 스크린 독점은 과도하다는 지적이 있는데요. 전편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때도 개봉 첫날 상영점유율이 80%에 육박했습니다.

[출처_연합뉴스, 각 영화 포스터,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출처_연합뉴스, 각 영화 포스터,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에 배장수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 운영위원은 "120여편이 개봉했는데 '어벤져스:엔드게임' 한편만 살고 나머지 영화는 죽든 말든 신경 쓰지 말라는 이야기입니까?"라며 강력한 스크린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반대 측에서는 관객의 선택에 따른 시장 논리를 존중해야한다는 입장입니다. 어벤져스:엔드게임 개봉 전 극장가에는 '생일' '요로나의 저주' '미성년' '헬보이'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골고루 걸렸지만 관객 확장으로까지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출처_연합뉴스, 각 영화 포스터,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출처_연합뉴스, 각 영화 포스터,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렇게 스크린 상한제 도입을 놓고 찬반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도 대책을 내놓았지만 적극적으로 규제에 나서는 것은 당분간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스크린 상한제는 영화산업의 현실적인 문제이고 국내 영화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와 영화계 모두 함께 고민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 이슈체크 김아련이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